2022.10.05 (수요일)
속보 종합 성형 치과 다이어트 한방 관련기기 국내동향 해외동향 인물 매거진  
전체보기
일반
이슈
 
 
뉴스 홈 종합  기사목록
 
'사망 의경' 가혹행위자 17명 사법처리
경찰, 상습폭력행사 2명 영장신청
기사입력 2011-01-10 오후 2:48:00 | 최종수정 2011-01-20 오후 2:48:09
'사망 의경' 가혹행위자 17명 사법처리
경찰, 상습폭력행사 2명 영장신청


충남지방경찰청은 순직한 의무경찰에 대한 가혹행위 의혹과 관련, 당시 소대 선임 홍모(전역자)씨 등 17명을 사법 처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6월 ‘급성 혈액암(백혈병)’으로 숨진 박모(21) 의경이 복무 중 구타에 시달렸다는 유족들의 주장에 따라 진상조사단을 구성, 수사를 벌여 왔다. 경찰에 따르면 홍씨는 숨진 박 의경이 암기 사항을 제대로 외우지 못한다는 이유로 버스에서 10여차례 폭행했으며, 중대본부 선임 김모(전역자)씨는 박 의경이 중대장의 속옷을 잃어버렸다며 보일러실에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소대 선임 정모(전역자)씨와 취사부 선임 이모(전역자)씨는 내과에 다녀온 박 의경이 “병원에 다녀와 속이 안 좋다. 죽을 먹어야 한다”고 하자 욕설과 함께 5~6차례에 걸쳐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홍씨 등 13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으며, 선임 의경들이 후임들에게 가혹행위를 한 사실을 알고도 묵인하거나 방조한 소속 중대장 등 4명은 직무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이 가운데 폭행의 상습성이 인정되는 홍씨 등 2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2009년 4월2일 의무경찰로 자원 입대해 충남경찰청 소속 부대에서 근무하던 박 의경은 지난해 1월2일쯤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투병하던 중 같은 해 6월30일 숨졌다. 하지만 박 의경의 유족이 지난해 12월31일 모 인터넷 사이트 토론방에 박 의경이 복무 중 선임병으로부터 상습적인 구타에 시달렸고, 결국 이로 인한 스트레스로 불치병에 걸려 사망했다는 글을 게시하자 경찰은 15명의 수사인력과 3명의 감찰인력으로 조사단을 꾸려 수사를 벌여 왔다.

경찰 관계자는 “고 박 의경 외에도 피해자가 30여명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피의자들은 시위를 진압하거나 내무 생활을 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구타행위가 관행적으로 이뤄져 왔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보도자료
“엄마, 저는 왜 살고 있을까요?”
 
 
 

스폰서 링크

 
특허받은 봉선화 소금  http://소금.kr
올 설날에는 소금을 선물하세요~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남양 불가리스에서 벌레 나와
“엄마, 저는 왜 살고 있을까요?”
 기사목록 보기
 
  종합 주요기사
다문화 반대, "이유가 있다!"
이주 노동자를 보는 두 가지 시..
성폭력범죄 증가 반면 불기소 처..
"1천만 카카오톡, 성형외과를 만..
우리동네 패스트푸드점 몇개?
남양 불가리스에서 벌레 나와
"클럽 'Luv superlounge'에 가보..
위험천만 학원차량 "애들이 위험..
 
 
인기뉴스
다문화 반대, "이유가 있다!"
다문화 반대, "이유가 있다!"
"서당은 맞춤, 통합, 인성교육의..
지난해 서울시 방송지원비 6억, ..
"짝퉁명품 판매사기 주의하세요"
이주 노동자를 보는 두 가지 시..
많이 본 포토뉴스
"정상의 탑을 쌓아 올렸다."
"을미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
실종자 모두의 무사귀환을 간..
"굿바이 마디바(Madiba)"
많이 본 기사
남양 불가리스에서 벌레 나와
남양 불가리스에서 벌레 나와
바닐라루시, 기부보험 자발적 가..
세계 최고 사진의 만남 '델피르..
공인중개사협회, 새벽 난투극 벌..
해질녘 갈대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채용정보 협력업체 기사제보 독자투고
 
제호 : 메디투어 / 등록번호 : 서울아 01470 / 등록일자 : 2011년1월6일 / 발행인 : 신동헌 / 편집인 : 신동헌 /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33, 1407동 1107호 / 전화번호 : 02-6339-57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헌
Copyright(c)2022 메디투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