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요일)
속보 종합 성형 치과 다이어트 한방 관련기기 국내동향 해외동향 인물 매거진  
전체보기
일반
이슈
 
 
뉴스 홈 종합 일반 기사목록
 
역세권·준공업지역 '소규모 재개발' 추진
서울시, 주택공급 활성화 위해 소규모 재개발 추진
기사입력 2022-01-12 오후 1:58:00 | 최종수정 2022-01-12 13:58

서울시는 주택공급 활성화를 위해 역세권·준공업지역 등에 소규모 재개발을 추진한다.

서울시가 낙후된 역세권과 준공업지역의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주택 공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소규모 재개발’을 도입한다.

시는 ‘소규모 재개발’ 도입을 위해 「서울시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조례」를 개정('21.12.30.)하고 제도 개선을 완료했다.

조례 개정을 통해 법에서 지자체 조례로 정하도록 위임한 ‘소규모 재개발’ 사업의 대상지 범위와 용도지역 변경 범위, 늘어나는 용적률의 기부채납 비율과 용도 등을 신설했다.

‘소규모 재개발’은 구도심이지만 신축·구축 건물이 혼재돼 있어 대규모 개발이 어려운 역세권 또는 준공업지역으로서 ▴5,000㎡ 미만 소규모 필지 ▴노후·불량 건축물의 수가 전체 건축물 수의 3분의 2 이상 ▴폭 4m와 8m 이상 둘 이상의 도로에 접하는 요건을 모두 갖춰야 한다.

다만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구역 및 정비예정구역, 재정비촉진지구, 도시개발구역 등으로 지정된 지역은 사업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소규모 재개발 사업을 할 수 없다.

이외에도 상가·공장 밀집지역 같이 기존에 주택이 없던 지역에서도 아파트 재개발이 가능하며, 최대 준주거지역(최고 용적률 500%)까지 용도지역 상향을 통해 고밀 개발이 가능하다.

[시 조례 개정에 따라 서울시 전역 307개 철도역 주변, 준공업지역에서 소규모 재개발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소규모 재개발’ 사업 대상지 및 용도지역 변경 범위는?

우선, ‘소규모 재개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역세권의 범위는 승강장 경계 250m로 설정했다. 다만, 도입 초기인 만큼 사업을 활성화하고, 역세권 활성화 사업 등 타 사업과 형평성을 감안해 3년간 한시적으로 역세권 범위를 350m 이내로 적용한다.

용도지역 변경2종 일반주거지역3종 일반주거지역 또는 최대 준주거지역까지, 3종 일반주거지역준주거지역까지 가능하고, 용도지역별로 법적 상한용적률까지 용적률을 완화 받을 수 있다.

예컨대, 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상향될 경우 200%에서 최대 500%까지 용적률 완화를 받아 고밀개발이 가능해진다.

늘어나는 용적률의 50%…지역 특성 맞는 공공시설 공급

용도지역 변경에 따라 늘어나는 용적률의 50%는 지역 특성에 따라 다양한 공공시설로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신혼부부·사회초년생·1인가구·주거취약계층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뿐 아니라, 영세상인 보호를 위한 ‘공공임대상가’, 지역활성화를 위한 ‘공공임대산업시설’도 가능하다.

‘소규모 재개발’ 사업을 시행하고자 하는 경우, 해당지역의 토지등소유자 4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 관할 구청장에게 사업시행예정구역 지정 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시는 이번 조례 개정으로 서울 전역 307개 철도역 주변 역세권과 준공업지역에서 ‘소규모 재개발’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소규모 재개발’이 새롭게 도입되는 사업인 만큼, 도입 초기 혼란을 방지하고 민간 사업자의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소규모재개발사업 업무처리기준’도 마련했다. 서울시 균형발전포털을 통해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소규모재개발 업무처리 기준 자세히 보기(클릭)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소규모재개발사업 촉진과 역세권 주변 등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서민주거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홈페이지: 서울시 균형발전포털
문의: 도시활성화과 02-2133-4633

신동헌 작성기사 더보기
 
 
 

스폰서 링크

 
특허받은 봉선화 소금  http://소금.kr
올 설날에는 소금을 선물하세요~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지원받고 친환경보일러로 교체하세요~"
"재생자전거, 온라인에서 구매하세요~"
일반 기사목록 보기
 
  종합 주요기사
다문화 반대, "이유가 있다!"
이주 노동자를 보는 두 가지 시..
성폭력범죄 증가 반면 불기소 처..
"1천만 카카오톡, 성형외과를 만..
우리동네 패스트푸드점 몇개?
남양 불가리스에서 벌레 나와
"클럽 'Luv superlounge'에 가보..
위험천만 학원차량 "애들이 위험..
 
 
인기뉴스
다문화 반대, "이유가 있다!"
다문화 반대, "이유가 있다!"
"서당은 맞춤, 통합, 인성교육의..
지난해 서울시 방송지원비 6억, ..
"짝퉁명품 판매사기 주의하세요"
이주 노동자를 보는 두 가지 시..
많이 본 포토뉴스
"정상의 탑을 쌓아 올렸다."
"을미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
실종자 모두의 무사귀환을 간..
"굿바이 마디바(Madiba)"
많이 본 기사
남양 불가리스에서 벌레 나와
남양 불가리스에서 벌레 나와
바닐라루시, 기부보험 자발적 가..
세계 최고 사진의 만남 '델피르..
공인중개사협회, 새벽 난투극 벌..
해질녘 갈대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채용정보 협력업체 기사제보 독자투고
 
제호 : 메디투어 / 등록번호 : 서울아 01470 / 등록일자 : 2011년1월6일 / 발행인 : 신동헌 / 편집인 : 신동헌 /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로 33, 1407동 1107호 / 전화번호 : 02-6339-573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동헌
Copyright(c)2023 메디투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